거만한영혼의 블로그

여과기 관을 자르다. 본문

물생활

여과기 관을 자르다.

거만한영혼 2008.03.14 18:48
전 글에도 언급했었던 여과기 관의 길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
칼(!!)을 들었다.


이제 걸이식 여과기를 제대로 걸 수 가 있게 되었다. ㅠㅠ(감격!!)

'물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물갈이를 하고 기구 위치를 바꾸다.  (0) 2008.03.21
따개비와 시클리트를 구입하다.  (0) 2008.03.17
물고기를 구입하다  (0) 2008.03.16
여과기 관을 자르다.  (0) 2008.03.14
수조에 물을 채우다.  (0) 2008.03.11
물생활의 시작  (0) 2008.03.10
0 Comments
댓글쓰기 폼